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Daum - 부동산

관련서비스

검색

검색폼
현재 페이지 / 전체 페이지

부동산 메인메뉴


2018.09.04 15:13 | 조회 37477

최근 국민연금이 생활보장 연금이 아닌 용돈 수준의 연금에 불과하다는 불평이 나오는 가운데 증시나 펀드도 수익률이 지지부진해 투자할 곳이 여의치 않자 수익성을 위해 부동산 시장의 ‘똘똘한 한 채’로 관심이 쏠리면서 시중의 부동자금이 부동산 시장으로 기울 것이라는 전망이다. 


정부의 가계 대출 규제로 인하여 수도권의 아파트나 빌라가 더 이상 부동산 재테크 수단으로 어려워지는 현실 속에서, 다양한 세금 혜택까지 정부의 규제 대상에서 제외된 외국인 렌탈하우스 투자는 새로운 틈새시장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는 상황이다.


단연 외국인 렌탈하우스라 하면 국내 최대 미군 거주 도시 평택을 떠올릴 수밖에 없다.



삼성이 국내에 130조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국내에서는 반도체 생산 거점인 평택 공장 등을 중심으로 집중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인접한 ‘스타필드 안성’ 최종 건축 허가 승인과 지제역 복합환승센터 개발 추진 등 호재도 겹쳐 평택 부동산이 들썩이고 있는 가운데 용산의 미 8군 사령부는 지난해 7월 평택 미군기지로 이전을 끝마쳤고 지난 6월 29일에는 주한미군사령부도 평택에 둥지를 틀었다. 약 4만 5,000명의 주한 미군과 그 가족까지 포함하면 8만 명이 넘는 인구가 평택에 유입되어 풍부한 배후수요를 갖출 것으로 기대되면서 주한미군의 평택 시대가 본격화되고 있다.


미군 렌탈하우스란 주한 미군기지 주변에 영외거주 미군 또는 미군무원, 군사 관련 민간 기술자, 미군 관련 기업체 직원 등을 대상으로 임대를 목적으로 하는 주거공간을 입지선정부터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주택설계로 미군 임대 규정에 최적화된 공간설계 등을 적용하여, 지속적인 임대수요 창출 및 안정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한 임대주택을 말한다.



미군 렌탈은 국내에 산재되어 있는 미군기지 인근에서 60년간 꾸준히 이루어졌으며, 구적으로만 전해왔던 틈새시장으로 알려져 있다. 평택에서는 미군 대상 렌탈하우스 운영의 20년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 ‘파인힐 타운 & 레이크힐 테라스’가 명맥을 유지해오고 있다. 40%의 실투자금만 있으면 연금 같은 수익을 받을 수 있는 장점을 갖추고 주택이 완공되어 현재 입주민이 살고 있기 때문에 계약과 동시에 렌탈료를 바로 받을 수 있다.


외국인 렌탈하우스 전문 관리운영 지원센터 삼율 CSC 신홍균 센터장은 미군기지 렌탈하우스 사업이 미군과 미군무원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만큼 불특정 다수를 위한 주택공급이 이뤄져야 하는데, 일부 업체들이 분양만을 목적으로 특별한 수요층을 겨냥해 고수익을 앞세워 고가의 주택을 권유하는 경우가 많다며, 미군 대상 임대주택 사업은 내국인에게 임대하는 것에 비해 임대료가 높기 때문에 대상층이 누구든 공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안정적인 수익을 위해서는 렌탈 경험과 운영 노하우가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더욱이 남북교류 정상회담과 맞물려 사회적 분위기상 거론되는 “미군 철수와 감축이라는 내용으로 외국인 대상 렌탈하우스 과잉공급 또는 공실 걱정에 대한 견해의 차이가 많다며, 그 보다는 국내 주택시장의 공급 과잉이 더 큰 문제이지 평택 렌탈하우스 시장은 아직 초읽기 정도의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문의 : 1588-4010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이슈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