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내용 바로가기 부동산 메뉴 바로가기

Daum - 부동산


부동산 이야기
추천 Best

베스트 글은 네티즌의 참여(조회순, 찬성/반대)
등이 활발한 글을 모은 자동 목록입니다

더보기
[인테리어/DIY] 버려진 오래된 농가주택을 반전 리모델링 사례
전원지기 (pok0***)님 작성글 전체보기 추천 3 | 조회 3619 | 2017.09.09 07:54 | 신고

버려진 오래된 농가주택을 반전 리모델링 사례



문수산 아래  '동막마을' 42가구가 사는 소박한 농촌 동네에서

이성용, 이경희 씨의 집은 누가 가리키지 않아도 쉽게 눈에 띄었다.

마을 초입에 자리한데다 새하얀 칠을 한 박스형의 이국적인 건물이

한옥과 함께 붙어 있어 참으로 독특하다.

게다가 집앞 커다란 은행나무에서 잎이 한가득 떨어져

마치 노란 카펫을 미리 깔아 놓은 듯한 기묘한 생각마저 들게 한다.

담장 입구께로 다가가자 투닥 투닥 부부의 입씨름 소리가 들린다.

“나는 삐뚤 빼뚤 제멋대로인 모습이 좋아”
“아니 그래도 키를 어느 정도는 맞춰 줘야 가지런하고 예쁘죠.”

 



그런데 3년전에 지인을 만나기 위해 근방의 찾집을 가던 우연한 길에

버려진 이 집을 보게 된 때만큼은

‘어! 이거 뭔가 될만한 물건이다’라며 두 마음이 동시에 통했단다.

그 길로 집을 구입하고 리모델링에 나섰는데….

지어진지 70년도 더 되고, 버려진지 한참 되어 이미 쓰러질 대로 쓰러져

업자들 눈에는 단지 풀무더미로 밖에 보이지 않았던 모양이다.

 

 

집은 앞에서 보면

‘ㄱ’자의 한옥과 왼편에 박스형 현대식 건물이 붙어 있어 ‘ㄷ'자 모양을 하고 있다.

구입 당시에는 방, 대문, 헛간 등이 모두 사방을 에워싸고

'ㅁ'자 형태를 하고 있었는데 이를 개조한 것이다.

 

 

 
이 곳으로 이사하려고 보니 작업실과 아들방, 어머니 방이 들어설 자리가 부족했어요.

그래서 증축을 하게 되었죠.
하지만 전 한옥을 리모델링해 산다고 해서 구색을 맞추고 통일감을 주기 위해

같은 한옥 방식으로 지어야 할 필요는 없다고 봐요.

 



비슷한 모양의 나무를 찾고 그 것에 세월의 때를 최대한 담아내기 위해

갖가지 방법을 찾느라 수년의 세월도 아끼지 않는다.
부부는 한옥을 남겨둔 부분은 최대한 본래 것들 되살리기 위해 애썼다.

내부는 천장을 걷어내고 서까래를 들어낸 뒤 오일스테인을 여러 차례 발라

색을 되찾아 주고, 벽면은 일일이 핸디코트로 마감했다.

공간을 넓히기 위해 처마 부분까지 벽면을 밀어 내야 했는데,

내부로 드러난 기둥과 보에 부엌문이나 방문의 문살 등 폐자재를 붙여

마치 붙박이장처럼 짜 맞춤 수납공간으로 변신시켰다.
별채가 있던 부분은 황토방 겸 다실로 꾸며 놓았다.

 

 

 

조금 전 남편 이성용 씨가 말한 다시 돌아 갈수 없는 시절의 향기를 찾는 법

옛집을 되살려 살아가는 재미란 바로 이런 것인가 보다.


화가인 이들 부부가 전원생활을 하게 된 것은 우연히 발견한 폐가를 보고

급히 결단 한 것은 아니었다.
전원생활을 하고 싶었지만 순수미술을 하는 이들에게 생계에 대한 짐은

쉽게 해결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이들 부부는 10년 동안  열심히 일하고 그 후에 시골로 내려 가 살자고 계획을 세웠다.    
그 이후 사업도 벌리고,일거리도 찾아 나서며 8년을 꼬박 쉬는 날 없이 생활을 했다.
뭣보다 우연한 길에 이 집을 발견하게 되면서

소망하던 전원생활을 자연스레 시작하게 된 것이다.

남편도 몇일 전 인사동에서 그간의 작품을 모아 개인전을 열었다.

역시 사람은 물 흐르는 대로 욕심을 버리고 순리를 따르다 보면 복이 붙기 마련인가 보다.  



자연과 마을 사람들에게 예술로 보답하는 삶 원해


집짓기 말고 그토록 소망하던 전원생활은 과연 어떻게 꾸려가고 있는 것일까

5학년인 아들은 전교생이 250명인 월곶초등학교에 입학하자

여기서는 교장선생님이 아이들 이름을 다 기억해주신다며 도시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활기찬 얼굴로 학교를 다닌다.

그리고 이제는 바리바리 짐 사들고 여행을 떠나지 않으며,여름이면 집앞 강가로 낚시를 가고,

가을이 찾아오면 고개를 돌려 뒷산을 올려다보며 단풍놀이를 한다며 자랑이 끊이지 않는다.
그러나 이들 부부의 전원생활 계획은 여느 사람들과는 조금 다르다.

소중하게 자연을 얻게  된 만큼 자연에게, 마을 사람들에게 보답하며 살 예정이다.

자료:흙집마을 / 전원주택. 건축. 귀농 / 귀촌의 전문 사이트 "전원의향기" 입니다.

아래 홈페이지 영문주소 클릭 하시면 많은 도움을 드립니다,

  • 글쓴이의 다른글 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금융

      금융 토론 이슈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미디어다음 경제
      부동산

        부동산 이슈보기

        금융

          금융 이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