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전매제한 풀린 대구 아파트, 웃돈만 수 천 만원

경제만랩 입력 2019.03.20 09:25 수정 2019.03.20 09:28
조회 94추천 1




| 지난해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5곳이 대구!


지방 부동산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있지만, 대구 분양권 시장의 열기는 여전히 뜨겁습니다. 투기과열지구인 수성구는 소유권 이전등기 전까지 분양권을 사고팔 수 없지만, 수성구를 제외한 대구 모든 지역에서는 분양권 전매제한 기간이 6개월로 상대적으로 자유롭기 때문입니다.


분양권 전매가 짧다는 점이 강조되면서 지난해 대구 분양시장은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완판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5곳이 대구로 나타날 정도로 큰 인기를 누렸습니다.



| 청약경쟁률 높았던 아파트, 웃돈도 높네


이렇게 분양시장 호황이 지나고 전매제한 6개월이 풀리는 시점으로 웃돈이 붙은 분양권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국토교통부와 대구 아파트 입주자모집공고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분양한 대구 아파트 분양권은 평균 9000만원 웃돈이 붙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중 웃돈이 가장 높은 단지는 지난해 8월에 분양한 ‘남산 롯데캐슬 센트럴스카이’입니다. 1순위 평균 청약경쟁률이 284.2대 1로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이 아파트 전용 84㎡의 최초 분양가는 4억 8000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 1억 4000만원이 오른 6억 2000만원에 분양권 거래가 이뤄졌습니다.


같은 기간에 분양한 ‘대구역 한라 하우젠트센텀’ 전용 84㎡도 웃돈이 붙었습니다. 분양 당시 가격은 3억 9000만원 수준이었지만, 전매제한이 풀리자 6300만원의 웃돈이 붙어 4억 5300만원에 거래됐습니다.


평균 171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대구 ‘복현 자이’ 전용 84㎡도 최초 분양가는 4억 2000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4억 8000만원에 분양권 거래가 이뤄져 6600만원의 웃돈이 붙었습니다.



| 대구 공동주택 공시지가 상승률 6.57%...전국 3번째


하지만, 최근 발표된 공시가격으로 활황세가 이어질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대구의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6.57%로 전국 평균 5.32%에 웃돌았습니다. 서울(14.17)과 광주(9.77)보단 낮지만,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중 3번째로 높았기 때문입니다.


끝으로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의 말을 들어보겠습니다
“대구 부동산시장은 정부의 부동산 대책 이후 분양권 매수세도 약해져 거래가 위축되고 있지만, 입주물량도 적은 편이고 비교적 규제에도 자유로운 지역인 만큼 대구 부동산 시장의 인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주간 인기컨텐츠

    부동산 파워컨텐츠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