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광주, 5대 광역시 소형아파트 중위값 1위 노린다

경제만랩 입력 2019.04.10 14:54 수정 2019.04.10 14:56
조회 150추천 1







| 임대수익, 시세차익 노린 투자수요 몰렸나


광주 소형 아파트 가격 상승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불과 6개월 전에만 해도 5대 광역시 중 4번째로, 대전 다음으로 저렴한 가격이었지만, 최근 광주 소형 아파트 가격이 고공행진하며 5대 광역시 중 가장 높은 부산 소형 아파트 가격을 쫓아가고 있는 것입니다.


주택 다운사이징 현상과 1~2인 가구 증가로 소형 아파트는 주택시장에서 가장 유망한 투자처로 꼽히고 있습니다. 특히, 적은 자본으로 임대수익뿐만 아니라 시세차익까지 얻으려는 투자수요까지 더해지면서 소형 아파트의 몸값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 중위가격 상승률, 5대 광역시 평균 4배 수준


그 중에서도 광주 소형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9월 광주 소형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은 7500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9648만원으로 급등해 6개월 만에 28%나 상승했습니다. 이 같은 상승률은 5대 광역시 평균(6.74%)에 4배에 달하는 수준입니다.


같은 기간 대전 소형 아파트 중위가격은 7327만원에서 7600만원으로 4.55% 상승했고, 울산도 7824만원에서 8102만원으로 3.56% 상승했습니다.

반면, 대구 소형아파트 중위가격은 지난해 9월 9511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9235만원으로 2.90% 하락했고, 부산도 0.14% 하락한 1억 499만원 수준으로 조사됐습니다.



| 부동산 지표 좋은 광주, 얼마나 더 상승할까


상황이 이렇자 광주 소형 아파트 미분양 물량도 줄어드는 추세입니다. 국토교통부의 미분양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2월 광주의 전용 60㎡ 이하의 미분양 물량은 145가구 수준이었지만, 올해 2월에는 14가구로 전년 대비 90%나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광주 부동산의 경우 부동산 규제를 비껴간데다 재건축·재개발의 정비사업 등이 풍부한 상황”이라며 “하지만 단기간 가격 급등의 피로감과 거래 절벽 등으로 가격 조정기가 올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간 인기컨텐츠

    부동산 파워컨텐츠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