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5대 광역시도 양극화…아파트 가격 온도차 커진다

경제만랩 입력 2019.05.22 17:14 수정 2019.05.22 17:16
조회 245추천 0




| 흐트러지는 지역균형…지역따라 집값 들쑥날쑥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와 지방 산업 영향으로 5대 광역시 내에서도 아파트 가격 양극화가 극심해지고 있습니다. 그동안 이어졌던 수도권과 비수도권 집값 양극화 현상의 문제가 이제는 5대 광역시 안까지 침입해 지역균형을 흐트러 놓고 있는 것입니다.


부진한 흐름을 지속하고 있는 지방 주택시장에서 수도권 집값 상승률을 상회하는 상승폭을 기록하는 지역도 있지만, 울산과 부산의 경우 조선, 자동차 등 지역 기반사업이 무너지고 주택 입주물량까지 급증해 아파트 하락폭이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 고공행진 하는 광주 집값..얼마나 더 올라가나


부동산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당 아파트평균매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5대 광역시 아파트 가격은 1년간 1.98% 상승해 완만한 상승률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역별로 나눠보면 지역간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큰 차이를 나타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죠.


광주의 경우 지난해 4월 3.3㎡당 아파트 평균가격이 870.6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4월에는 989.4만원으로 1년새 13.65%나 뛰면서 5대 광역시 중에서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같은 기간 대전도 888.1만원에서 935.2만원 올라 5.30% 상승했고, 대구도 1094.8만원에서 1122.6만원으로 2.54% 오르면서 침체기라 불리는 지방 주택시장의 분위기와는 상반된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 주거 선호도 가장 높은 해운대 아파트, 1년새 5.7% 하락


반면, 부산의 3.3㎡당 아파트 평균 가격은 지난해 4월 1166.5만원이었지만, 올해 4월에는 1126.7만원으로 3.41% 하락했고, 고소득 계층의 비중이 가장 많은 지역인 울산도 같은 기간 1008.3만원에서 925.8만원으로 급격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에서 가장 선호 주거지역인 해운대도 1년간 5.18% 하락했고, 대부분의 부산지역에서도 하락 흐름세가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실제로 국토교통부의 아파트 실거래가를 살펴보면 부산 해운대구에 위치한 ‘해운대두산위브더제니스’ 전용 104㎡의 경우 지난해 3월 7억 9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4월에는 6억 2000만원에 거래되면서 13개월만에 1억 7000만원이나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갈수록 커지는 5대 광역시 양극화, 이대로 괜찮은가


조선, 자동차, 석유화학 등 국가기간산업 중심의 대도시인 울산도 조선에 이어 자동차 산업마저 경기 위축되면서 주택시장의 침체가 장기간 지속되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특히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새 아파트 입주가 대거 진행되는 만큼, 당분간 회복 기조로 전환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지방 주택시장 침체 원인을 인구 정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매년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늘어나고 있음에도 대부분 지역에서 인구 감소 또는 정체인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5대 광역시 안에서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비인기지역의 경우 집값 하락이 장기화되고 있지만, 대구와 대전, 광주의 집값은 여전히 올라가고 있어 지역 간의 집값 간격은 큰 폭으로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주간 인기컨텐츠

    부동산 파워컨텐츠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등록하는 매물정보가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 플랫폼 및 관련정보를 제공하며,
      중개업소 및 개인회원이 Daum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정보 및 이와 관련한 실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