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금융

부동산 메뉴

부동산 이야기
추천 Best

베스트 글은 네티즌의 참여(조회순, 찬성/반대)
등이 활발한 글을 모은 자동 목록입니다

더보기
[경매/투자] 실속 있는 ‘안전형’ 부동산을 고르는 노하우
메트로님 작성글 전체보기 추천 0 | 조회 48 | 2020.07.10 09:20 | 신고

  규모보다 실속부터 따져라

 

부동산 시장의 속설 중에 '큰 게(?) 무조건 좋다'라는 말이 있다. 땅이든 건물이든 같은 값을 치르고 부동산을 살 때 면적이 넓거나 덩치가 커야 이익이 크다는 뜻이다. 일리 있는 말인 듯싶지만 엄밀히 따져보면 항상 그런 것만은 아니다.

 

서울 강동구에 사는 김○○(60)는 젊었을 때부터 전자대리점을 운영해 제법 큰돈을 벌었다. 40대 초반에 큰 평수의 내 집을 마련한 김 씨는 얼마 전 자식들을 출가시킨 후에는 그동안 맘에 뒀던 건물 임대사업용 부동산투자에 관심을 기울였다. 수 년 동안 법원 경매와 공매부터 급매까지 시내 요지를 샅샅이 뒤져 괜찮은 물건을 찾아봤지만 깐깐한 김 씨의 눈에 들어오는 건물은 눈에 띄지 않았다.



 

운영하던 사업체를 미리 정리해 시간이 많았던 김 씨는 여러 물건을 충분히 물색했고 그 중 가장 괜찮은 부동산을 선택할 단계가 됐을 때 더 괜찮은 수익성 부동산이 매물로 나왔다는 연락을 부동산업자로부터 받았다.

 

그동안 봐왔던 건물은 대로변의 중형급 건물 두 개로 수익성은 크지 않았지만 상가와 업무용 건물로서의 가치가 있어 누가 봐도 투자성이 괜찮은 부동산이다. 그러나 새로 투자를 검토하는 건물은 신도시 대형 쇼핑센터 내 1층 패스트푸드점 용도의 상가 171였다.

 

김 씨의 부동산 매입을 도와주는 현지 공인중개사는 되도록 중형급 건물을 매입하는 게 훨씬 유리할 것이라 자문했다. 이왕 비슷한 금액으로 투자한다면 나중에 되팔 때 환금성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고 임대수익이 적지 않은 부동산이니 단독빌딩을 사는 게 안전하다고 투자를 권했다.

 

그러나 김 씨의 생각은 달랐다. 쇼핑센터 내 구분상가 또한 활용하기에 따라 얼마든지 수익성이 있으리라 판단했다. 검토하고 있는 두 개의 건물은 외관만 번듯할 뿐 수익성이 못하다는 판단이었다. 덩치만 클 뿐 월 임대수익이 연 6%인데 비해 171상가는 활용하기에 따라 더 많은 수익을 올릴 수 있으리란 판단이 섰다. 임대가 용이하지 않다면 직접 상가를 운영해 보는 게 나을 거라 생각했다.



 

12층 상가 중 1171상가는 위층에는 수영장과 영화관까지 갖춘 복합 상가. 새로 개발한 택지개발지구 내 위치해 주변에는 대단위 아파트들이 속속 들어서 무엇을 하든 장사가 잘 되고 젊은 층 유동인구 확보가 용이하리란 판단이 섰다. 김 씨는 서울의 번듯한 건물 매입을 포기하고 수도권 B시에 있는 G쇼핑센터 내 1층 상가를 15억 원에 분양 받았다.

 

김 씨는 겉보다는 실속을 선택한 것이다. 분양 받은 상가는 지난해 개점했고 이 자리에는 젊은 층 수요자들이 많이 찾는 패스트푸드점을 열었다. 오픈 이후 이 상가를 직접 운영하고 있는 데 한 달 평균매출액만 11000만원을 올리고 있다. 패스트푸드점 매출 전국 15위권에 오르는 대성공을 거두면서 나날이 매출액이 늘고 있다.

 

이번 사례는 신도시 단지 내 상가를 매입해 짭짤한 임대수익을 올리는 경우다. 증권회사 퇴직 지점장 출신의 고○○(48)○○택지지구 1800가구 단지 내 상가 3층을 3.3600만원에 660를 분양 받았다. 강북의 번듯한 건물 값을 주고 분양 받을 때는 약간 허무(?)했다고 한다.



 

친지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장래성을 보고 산 이 상가는 역시 기대 이상의 수익이 발생하고 있다. 레스토랑과 한의원, 치과의원으로 나눠 세를 준 고 씨는 보증금 2억 원에 월 2100만원의 고정 월세가 나오는 훌륭한 수익성 부동산에 투자한 셈이다. 20%가 훨씬 넘는 알짜 부동산이라 매월 말일 임대료가 나오는 날이면 항상 미소를 띤다.

 

중대형 금액으로 부동산에 투자할 때 대부분의 사람들은 번듯한 단독건물에 투자하는 걸 선호한다. 수익성을 따지기보다는 환금성과 외관을 따져 투자를 고려하는 편이다. 그러나 시내의 번듯한 건물일수록 임대수익률은 연 4~5%대에 그친다. 그러나 구분상가지만 황금상권이나 기존상권에 편입된 경우 잘 만하면 연 10% 이상의 수익을 올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작지만 실속 있는 부동산에 투자하는 게 제대로 된 투자법인 것이다.

 

특히 금액이 클수록 단독건물이냐 지분(구분)건물이냐를 놓고 망설이기 쉽지만 수익성을 염두에 둔다면 당연히 목 좋은 구분 부동산이 훨씬 투자성이 높다. 구분 상가나 건물은 본 건물의 영업성에 따라 엄청난 임대수익을 올리는 것은 물론 잘 만하면 영업상 수익이 단독건물의 2배 이상인 경우가 허다하다. 상권형성에 따라 소비대상 인구가 늘고 구매력이 왕성해지면서 상가는 큰 이득이 생기기 때문이다.

본 글의 카페, 커뮤니티, 블로그 등에서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 글쓴이의 다른글 보기

베스트토론

더보기

    부동산 토론 이슈보기

    오늘의 주요뉴스

    더보기

      부동산 이슈보기

      서비스 이용정보

      Daum부동산은 제휴 부동산정보업체가 제공하는 매물 정보와 기타 부동산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서,
      제휴 업체의 매물 정보를 비롯한 각종 정보 및 이와 관련한 거래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부담하지 않습니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Kakao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